quick_menu_tit

진료정보

전화문의안내

빠른 진료 서비스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 031-396-7800
  • Fax. 031-396-7801
  • 평일 오전  09:00 ~ 오후  18:00
  • 토요일 오전  09:00 ~ 오후  13:00
  • 점심시간 오후  13:00 ~ 오후  14:00

토요일 검사예약 가능합니다.
일요일,공휴일 : 휴 진
*진료 및 검사를 미리 전화 예약하시면 편리합니다.(예약일 1일전 까지)

당뇨클리닉

  • 진료정보
  • 당뇨클리닉
 당뇨의 정의 당뇨의 원인
 당뇨의 증상 당뇨병의 분류
 당뇨병의 진단 당뇨 합병증
 당뇨병의 치료
당뇨병의 진단
 
정기검진 대상
당뇨병을 진단하기 위해서는 어떤 한 가지 결과만 가지고 진단하는 것은 옳은 방법이 아니며 반드시 여러 가지 검사를 종합하여 신중한 결정을 해야 합니다. 일반적으로 당뇨병의 증상은 다양하며 때로는 아무런 증상 없이 지내다가 신체검사 등 우연한 기회나 다른 질병으로 병원에 갔다가 발견되는 경우도 많이 있기 때문에 당뇨병의 증상이 없다고 안심할 것이 아니라 다음과 같은 사항을 한 가지 이상 갖고 있는 사람은 당뇨병에 대한 정기적인 검진이 필요합니다.

부모·형제나 친·인척에 당뇨병 환자가 있는 사람
40세 이상의 사람
특히 비만한 사람
임신 중인 사람(특히 임신 24-28주)이거나 임신성 당뇨병의 병력이 있는 여자
장기적으로 과도한 정신적, 육체적 스트레스를 받는 사람
당뇨병이 합병되기 쉬운 질환(고혈압, 만성간질환, 췌장질환, 갑상선질환 등의 내분비질환)
을 갖고 있는 사람
혈당을 올릴 수 있는 약물, 즉, 스테로이드제, 이뇨제, 피임약, 갑상선호르몬제, 항암제나
진통제 일부, 항결핵제등을 장기적으로 복용하고 있는 사람
임신성당뇨병의 병력이 있거나 4kg 이상의 거대아를 출산한 경험이 있는 여자 이상의 경우에
해당하는 사람들은 당뇨병의 증상이 없더라도 정기적인(1년에 1-2번)검사를 하는 것이
좋습니다.

혈당 및 요당검사
요당검사시에는 방광을 비운 후 20-30분 후에 다시 본 소변이 가장 좋고, 공복시에 하는 것보다는 식후에 하는 것이 유리합니다.일반적으로 신장의 당배설 역치는 혈당이 180mg/dl (혈당이 180mg/dl 이상이 되어야만 소변에 당이 검출됩니다) 내외로 소변의 당을 검사함으로써 당뇨병의 유무를 어느 정도는 판단이 가능하나, 신장의 포도당에 대한 배설 역치)가 지나치게 감소되어 있거나 증가되어 있는 경우에는 당뇨병의 진단에 오류를 범할 수가 있습니다.

요당은 이미 당뇨병으로 진단된 환자가 당의 조절 유무를 간편하게 알아보는 방법으로 의미가 있을 뿐 당뇨병의 진단에는 혈당검사가 필수적입니다. 대개의 경우 당뇨병의 임상증상이 있거나 합병증이 나타나는 때에는 대부분이 공복 또는 식후에 고혈당을 보이므로 간단한 혈당검사로 당뇨병의 유무를 확인할 수가 있습니다.

즉, 공복시 혈당이 126mg/dl 이상이거나 식후 2시간의 혈당이 200mg/dl 이상인 경우에는 당뇨병을 진단할 수가 있으며, 당뇨병이 의심되나 공복혈당이 정상일 경우에는 실험적인 검사(당부하검사)에 의해서만 진단이 가능합니다. 아직까지는 당뇨병을 진단할 수 있는 확실한 표식자는 없으며 부하된 당의 이용률이 감소되어 있음을 밝히는 당부하검사가 유일한 방법입니다.

당부하검사(당내성검사)
임상적으로 당뇨병이 의심되지만 공복혈당이 126mg/dl 이하이거나, 특히, 위에서 열거한 당뇨병이 생기기 쉬운 사람들에게는 당부하검사를 하게 되는데, 당부하검사는 당을 경구로 투여하는 방법과 정맥으로 투여하는 방법의 두 가지가 있습니다. 검사전 10-12시간 공복상태를 유지한 후 성인은 포도당 75g(소아는 체중 kg당 1.75g으로 계산하여 75g까지 투여)을 200ml 정도의 물에 녹여 5분 이내에 섭취하여 30분, 60분, 90분, 120분 후에 혈당을 검사하며 될 수 있으면 오전 중에 끝내는 것이 좋습니다. 검사 중 환자는 흡연, 음주, 커피, 스트레스 등을 피해야 하며 되도록 편안한 자세로 앉아 있거나 누워 있는 것이 좋습니다(표 1).

표 1. 당뇨병 진단기준(75g 경구 당부하검사): 정맥혈청 혈당(mg/dl)
 당뇨병 진단기준 정상 내당능장애 당뇨병

공복혈당
2시간 후 혈당

100 미만
140 미만
100~125
140~199
126 이상
200 이상

당화혈색소 측정
혈당은 적혈구를 자유롭게 통과할 수가 있으며 적혈구내의 혈색소에 비가역적 결합을 함으로써 당화혈색소가 생성되는데, 일단 형성된 당화혈색소는 적혈구(수명 120일)와 운명을 같이하므로 당화혈색소의 농도는 혈당이나 요당과는 달리 지난 수주 전의 혈당농도를 반영하며 따라서 당뇨병의 진단이나 조절상태를 알려주는 중요한 지표가 됩니다. 당화혈색소와 비슷한 개념으로 근래에 와서는 fructosamine의 수치를 측정합니다.

이는 포도당이 혈청내의 단백질과도 결합하는 것을 이용하며, 혈청단백질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알부민의 경우는 반감기가 20일 정도로 당화혈색소보다 비교적 최근(1-3주)의 혈당을 추정하는 데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