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_menu_tit

건강정보

전화문의안내

빠른 진료 서비스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 031-396-7800
  • Fax. 031-396-7801
  • 평일 오전  09:00 ~ 오후  18:00
  • 토요일 오전  09:00 ~ 오후  13:00
  • 점심시간 오후  13:00 ~ 오후  14:00

토요일 검사예약 가능합니다.
일요일,공휴일 : 휴 진
*진료 및 검사를 미리 전화 예약하시면 편리합니다.(예약일 1일전 까지)

건강칼럼

  • 건강정보
  • 건강칼럼

가장 흔한 간암인 '간세포암' 환자...77%가 남성
간암에는 간세포암, 간내담관암, 간모세포종암 등 여러 종류가 있다. 일반적으로 간암이라 하면, 간세포암(질병코드: C220)을 지칭한다. 간세포에서 기원하는 이 암이 간암의 대부분을 차지하기 때문이다.



초기 간세포암 CTㅣ출처: 국민건강보험국민건강보험공단은 건강보험 진료데이터를 활용해 2017~2021년까지 간세포암의 건강보험 진료현황을 발표했다. 2021년 간암 전체 진료 인원은 80,853명이다. 이 중 64,525명인 79.8%가 간세포암 환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7년 59,040명에서 5,485명(9.3%) 증가한 수치로, 연평균 증가율은 2.2%다.2021년 간세포암 환자를 성별로 보면 남성이 49,677명(77%), 여성이 14,848명(23%)으로, 남성 환자가 여성보다 훨씬 많다. 연령대별로 보면 60대가 36.7%(23,710명)로 가장 많고, 이어 70대가 26.3%(16,976명), 50대 19.9%(12,861명) 순이다.간세포암을 치료하지 않으면 어떻게 될까.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소화기내과 최종원 교수는 "간 기능 악화로 인해 복수, 황달, 출혈 같은 합병증이 발생할 수 있으며 그로 인해 사망에 이르게 된다"고 말했다. 다음은 최종원 교수가 간세포암에 대해 설명한 내용이다.



진행된 간세포암 CTㅣ출처: 국민건강보험간세포암 주요 발생 원인간염 바이러스 감염, 간경변증, 알코올성 간질환, 비알코올성 지방간 질환이 원인으로 알려졌다. △간염 바이러스 감염은 B형, C형 간염 바이러스에 의해 간경변증, 간세포암이 발생하는 것으로, 전체 간세포암 발생의 75~80%가 이 두 가지 바이러스가 원인인 것으로 추정된다. △간경변증은 간경변증 발생의 원인과 관계없이 간세포암의 가장 중요한 위험인자다. 간경변증 환자 중 간세포암 연간 발생률은 1~6% 정도로 알려졌다. △알코올성 간질환이나 비알코올성 지방간 질환도 간경변증, 간세포암을 일으킬 수 있다.간세포암 주요 증상증상이 서서히 나타나 초기에는 잘 알 수 없는 경우가 많다. 초기에는 식욕부진, 체중감소, 복통, 소화장애, 복부 팽만감 등 비특이적인 증상을 주로 호소해 다른 질환과 감별하기 어렵다. 뚜렷한 증상이 나타났다면 대부분 이미 병기가 진행된 경우다. 간세포암이 진행되면 간이 비대해지면서 복부에서 만져지기도 하고, 간 기능이 나빠지면서 복수가 차거나 황달이 생길 수 있다. 간혹 간 표면에 있는 간세포암종에서 대량 출혈이 일어나 배가 갑자기 심하게 불러오면서 혈압이 급격히 떨어지는 쇼크 상태에 이르기도 한다.간세포암 예방법간세포암은 만성 간질환과 연관돼 발생하는 경우가 많다. 특히 B형, C형 간염 바이러스가 주요 원인이므로 바이러스 감염을 방지하면 간세포암 발생을 예방할 수 있다. △B형 간염 바이러스 감염은 모자(母子)감염이 많은 부분을 차지한다. 이를 억제하기 위해서 출산 시의 관리가 중요하다. 출산 이후에도 B형 간염 바이러스에 대한 예방접종을 시행해야 한다. △C형 간염 바이러스에 대해서는 아직 예방백신이 개발되지 않았으므로, 불결한 침이나 주삿바늘 같은 전파경로를 차단하도록 노력해야 한다. △또한 음주습관, 식습관, 운동 등 생활습관 개선을 실천하면 알코올성 간질환이나 비알코올성 지방간 질환, 더 나아가 간세포암 발생을 예방할 수 있다.사진 = 국민건강보험


이전글 : 태풍 침수 피해 입었을 때 행동 요령 Q&A
다음글 : “고혈압 진단 후, 가장 먼저 해야 할 3가지는” [인터뷰]